과거칼럼들(2007년 12월 5일까지 썼던 칼럼입니다)


Total article 333 : (15 searched)  1 page / total 1 page  Login  Join  
  [333]   이윤찬의세상바로잡기 (79)  뉴스리뷰 (49)  컴퓨터와생활 (15)  알파와오메가 (3)  희망을찾아서진실을찾아서 (33)  천리안게시판 (92)  개인서버게시판 (55)  Daum200자 (7)

1

15
 [컴퓨터와생활] 한국축구... 2001-11-14   
2014/03/25 78 929
어제 한국대 크로아티아 평가전 2차전을 조금 시청했다. 관전하며 느낀것은 동점이 된후 한국이 지나치게 점수에만 집착해 난폭한 경기를 한다는 인상이었다. 심판도 한국에 유리하게끔 이끌어가고 말이다. 이는 반칙을 처리하는 모양을 보면 대충 알수 있다. 이번 경기는 크로아티아가 절대적으로 압도적인 우세를 보인 경기였다.(근데 재밌게도 MBC뉴스에선 '아쉬운경기'였다고 표현했다) 한국은 골문은 많이 터트렸지만 결정적
 7337
14:20:07
14
2014/03/25 66 849
오늘 네이버에서 홍콩산 공씨디 2세트를 구매하게 되었다. 보너스 사은품도 많고 제품도 좋아보여서 기분좋게 2개 수량을 주문하고 DACOM 인터넷결제로 막 지불을 완료하려고 하였는데 이게 왠걸 수수료가 없는 즉시이체서비스가 주민번호, 계좌번호, 통장비밀번호만 입력받고 이체를 해주고 있는게 아닌가? 중요한 보안카드나 공인인증비밀번호도 묻지 않고 바로 이체해주는 DACOM 결제가 무척이나 불안해 보였다. 나도 모르는 사
 7337
14:15:08
13
2014/03/25 74 847
예전에 필자는 Daum에서 겨울 방한용 귀마개를 구입한 적이 있다. 실제로 물건을 보지 않아서 단지 웹상에 나온 사진과 스펙을 보고 구입을 하였지만 막상 물건을 받아보니 가격에 비해 좀 조잡하고 귀에 잘 맞지가 않았다. 하지만 구입한걸 물리기도 그렇고 그래서 솔직담백한 상품평이라도 올려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줘야겠다는 생각으로 정성들여 상품평을 썼더니 아니왠걸 상품평이 올라가지 않는 것이다. 「Daum쇼핑」에
 7337
14:12:54
12
2014/03/25 78 876
필자가 오랫동안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전자파 문제를 계속적으로 걱정하면서 인터넷에서 자료를 찾아봤는데 전자파가 인체에 상당히 위험하다는 결론에 다다르게 되었다. 전자파에는 자기장과 연관이 있는 자계파와 전기장과 연관이 있는 전기파로 나눌수 있는데 자기장은 말 그대로 자성을 띠고 있기 때문에 왠만한 물질로는 좀처럼 차단시키기도 어렵고 인체에 치명적이지도 않다. 허나 전기파는 안구건조증이나 만성피로를 일으
 7337
14:10:08
11
2014/03/25 82 900
나는 산에 가서도 쓰레기를 되가져 오는 습관이 배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그걸 알면서도 아무데나 몰래 지저분하게 쓰레기를 버린다. 등산하면서 보라 제설용 모래함이 쓰레기장이 되어있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심지어는 길거리에도 한사람이 쓰레기를 버리면 그곳이 이내 쓰레기장으로 변한다. 그걸보면 남들이 항상 내맘같지는 않은 것 같다. 그런 사람들은 도덕적으로 대부분 남모르게 몰래 틈새를 공략하려는 틈새공략가들이다.
 7337
14:08:12
10
 [컴퓨터와생활] 싼 게 비지떡? 2004-03-31   
2014/03/25 94 840
난 싼게 비지떡이란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 얼마전 구입한 HDTV수신카드도 어떤 회사것은 터무니없이 비싸지만 오히려 호환성은 떨어졌고 가격이 훨씬 저렴한 것이 보드에도 잘붙고 동작도 잘했다. 동작을 잘한다는 것은 동영상을 켑쳐해보면 아는데 대부분의 비싼 카드에선 동영상을 저장할때 오류가 나지만 싸고 좋은 제품은 화질도 좋고 에러없이 동영상이 하드에 잘 저장이 된다. 일반인들은 제품의 가격이 비싸면 좋고 싸면
 7337
14:05:05
9
2014/03/25 78 841
음악감상은 뭐니뭐니해도 선곡(곡 고르기)이 중요하다. 발랄하고 경쾌한 음악을 들으면 자신의 기분도 상쾌해지고 생기가 돌지만 우울하고 슬픈 노래를 들으면 자신의 기분도 우울하고 침체되기 마련이다. 허나 때에 따라서는 기분이 좋아도 분위기 있고 조용한 음악을 들으면 한층 마음이 안정될 수가 있고 기분이 너무 가라앉고 언짢을 때는 너무 경쾌한 노래는 오히려 무드를 깰 수가 있다. 그래서 적절한 음악의 선곡은 음악감
 7337
14:01:38
8
2014/03/25 94 903
우리는 아무 생각없이 PC방 같은데서 인터넷뱅킹을 하거나 자신의 이메일 계정과 게임계정에 로그인하는 경우가 있다. 허나 이것은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왜냐하면 PC방 같은 공공장소는 누군가가 악의적인 목적으로 로그인이나 키입력 정보를 빼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치했을 가능성도 있고 실제로 PC방에서 온라인 게임을 이용하다가 어느날 갑자기 자신의 아이템이 모두 없어진 걸 알아차리는 경우를 필자의 경우
 7337
13:58:06
7
 [컴퓨터와생활] 플래쉬(FLASH) 범람 세상... 2003-09-23   
2014/03/25 105 860
요사이 웹서핑을 하다보면 각종 광고에서 수많은 플래쉬를 경험하게 된다. 이 놈의 플래쉬는 (특징적인 화려한 애니매이션 때문에) CPU성능을 많이 잡아먹기 때문에 인터넷을 띄워놓고 Ctrl+Shift+Esc키로 작업관리자를 보면 "성능" 탭의 CPU점유율이 몇 개의 플래쉬로 금새 반이상 올라가는 것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필자의 PC는 듀얼시스템이라서 덜한 편이지만 듀얼시스템에서 이정도이면 일반 PC는 어느정도 자원을 잡아먹을
 7337
13:41:34
6
2014/03/25 102 958
요사이 국내에서 외국으로의 이민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워낙 국내에선 학업전선에서나 취업전선, 영업전선에서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해외로 눈을 돌리는 것이 더 나을지도 모를거라는 생각이 아닌가 싶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워낙 세계적으로 영리하고 손재주가 있어서 같은 종류의 무리들을 모아놓으면 막힘이 많듯이 이런 사람들이 해외로 뻗어나가면 오히려 일이 쉽게 풀릴지도 모른다는 발상이 들기도 한다. 아
 7337
13:39:07
5
2014/03/25 126 937
아래의 4가지 얘기는 필자가 지난주 토요일부터 오늘 월요일까지 겪었던 일화를 소개한 것으로 세상이 점점더 각박해지고 이기적이며 가식적으로 변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어서 좀 우울한 얘기가 될지도 모르겠다.==========================================1. 토요일, 친구 녀석이 보자고 전화가 와서 그길로 버스를 탔는데 동네 고등학교를 지나는 지점에서 교통이 무지 정체되기 시작했다. 교통상황이 안좋은데다
 7337
13:12:19
4
2014/03/25 87 989
선거기간중 방송사들이 그렇게 떠들던 '미디어 선거'. 그 '미디어'란 말의 뜻을 주문해 보면 컴퓨터와 인터넷, TV를 하나로 묶어주는 말이라고 하는데, 가만히 우리가 그것을 생각해보면 알지만 그말은, 어느때부터인가 방송의 입장에서 다른 매체들을 바라보며 만들어진 신조어라는 것을 눈치챌수 있다. 'media'란 단어의 사전적인 의미는 '매체'란 뜻이다. 그래서 'mass media'가 '대중매체'란 뜻으로 사용되는데 필자가 보기엔
 7337
12:50:43
3
 [컴퓨터와생활] 난 업그레이드가 싫어! 2002-07-05 [1]  
2014/03/25 98 1180
정치 얘기는 차차 하기로 하고 오늘은 컴퓨터에 대해 얘기하기로 한다============================================그 옛날 MS-DOS 5.0이 출현했을때 그야말로 내 Pentium 60 컴퓨터는(60Mhz) 그야말로 날아갈듯 빨랐다. 메모리 관리자(상용메모리를 증가시켜주는 프로그램)도 추가되고 그야말로 5.0버젼의 출현은 덩치에 비해 비교적 실속이 있는 편이었다. 물론 이전버젼에 비해 필요없는 파일들의 갯수가 많이 늘어났고 동
 7337
12:05:52
2
2014/03/25 113 925
현대는 전용선이 다 깔리고 홈페이지들이 넘쳐나고 있지만 그 세부를 꼼꼼히 돌아다니나 보면 중요한 하나를 발견하게 된다. 공공사이트인 경우는 온라인민원처리시스템일 것이고, 민간사이트인 경우는 온라인상담처리시스템일 것이다. 이야기인 즉, 사이트를 방문하다 보면 운영자나 그 단체에 종사하는 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거나 게시판에 문의 글을 올리는 경우가 매우 흔하다. 작은 사이트인 경우는 덜하나 유명한 공공사이
 7337
11:28:57
1
2014/03/25 113 916
필자는 중고 컴퓨터 부품을 낯선 사람들과 자주 거래하는데 간혹 이해못할 사람들을 자주 본다. 과거부터 용산 같으면 먼데서 발품해서 온 손님한테 안되는 부품을 팔아 왔다갔다 하게 만들곤 한다. 자신들은, 겉보기에만 멀쩡한 부품을 거짓으로 팔아먹으면서 하는말이, 안되면 나중에 바꾸러 오란다. 하기사 5000원 밖에 안하는 부품인지라 바꾸러 오기도 뭐하고 그냥 그렇게 은근슬쩍 넘어갈수도 있겠지.. 하지만 필자한테 이번
 7337
11:26:31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ooh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