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칼럼(여러분이 쓰는 칼럼입니다)


Total article 1001 : (309 searched)  7 page / total 13 page  Login  Join  
  [1001]   일반 (309)  댓글 (598)  블록 (70)  코딩 (24)

[1][2][3][4][5][6] 7 [8][9][10]..[13][다음 10개]

2013/04/25 93 1715
공공기관을 비롯한 일반 회사의 고객센터는 서비스와 물품을 제공한 회사를 대표해서 고객들의 불만과 문의사항을 접수하는 곳이다. 그러니 어떤 충돌과 알력이 존재할 수밖에 없다. 고객들의 억울한 사연 때문에 회사 사장과 면담하고 싶다고 해서 고객센터 직원들이 직접 사장을 연결해 주지는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고객센터 직원들은 고객들을 상대로한 자신들의 행위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당 회사의 사장을 대표하
 43955
10:27:20
2019/01/19 53 526
우리가 전기를 아껴쓴다면 발전소 한 개라도 덜 지을 것이고 그렇게 하면 고 김용균씨 처럼 낭비되는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발전소의 열악한 환경에서 무참하게 죽어가는 젊은이들을 한 사람이라도 더 구할 수 있을 것이고 비염이 악화되고 눈이 따가울 정도로 악영향을 미치는 미세먼지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을 거라고 봅니다. IT 강국 한국의 가정과 사무실에서도 전력소모가 많은 전등을 LED 전구로 점차적으로 전부 교체할
 43955
20:34:54
2009/10/26 472 5491
해당 블로그 댓글 낙태는 본질적으로 인간이 타락한 동물이란 것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반윤리적 행위입니다. 섹스를 탐닉하고 생긴 아기를 지운다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천인공노할 패륜적 성격을 띠고 있다고 봅니다. 부모의 성(性)적 타락 때문에 폭발한 하나의 우주를 한순간에 꺼트리는 이같은 낙태행위는 절대악(惡)의 극치입니다. 이렇게 인간들이 완전하게 타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선 애초부터 무책임한
 43955
14:22:51
2019/03/09 391 3620
아래 게시글을 우리아파트 홈페이지 "민원접수" 게시판에 게시 후 관리사무소에 전활 해서 지난번 2개 게시물 포함해서 답변을 해달라고 요구했더니 다음날 관리소장이 홈페이지 담당자인 저를 불러서는 민원에 대한 답변을 해주면서 "민원접수" 게시판을 이번에 없애달라고 요구를 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세상 천지에 아파트 홈페이지에서 민원접수 게시판 없는 곳이 어딨냐고 명색이 아파트 관리에 관심이 많은 홈페이지 관리자
 43955
07:17:12
2017/09/10 471 4697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구글 크롬이 스마트락 기능을 새로 선보이면서 유저들이 각종 사이트에 접속할 때마다 아이디와 비번 저장 여부를 물어본 뒤 https://passwords.google.com/ 에 그걸 다 시각적으로 볼 수 있게 마련해 놓기 때문에 일례로 국내 1위 웹호스팅인 카페24( https://www.cafe24.com/ )를 이용하는 유저의 웹아이디 로그인 정보도 스마트락이 아이디와 비번을 기억하는 걸 보면 보안서버 인증서 동작을 브라우저 자
 43955
19:24:12
2016/12/01 478 5191
이번에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가 발표되었는데요 특정인의 피의사실 공표는 사실 언론의 카더라 보도만 확산시킬 뿐 국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하는 데는 절대적으로 방해가 됩니다. 진작에 이를 보완하는 제도적 장치가 있어야 했는데 정치권은 이를 고치지 않았습니다. 전 언론이나 검찰이 특정인의 피의 사실을 공표하는 행위를 법으로 막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박근혜 대
 43955
15:17:26
2016/11/21 462 5970
이번에 언론과 검찰에서 다 아시다시피 박근혜 대통령 5년 임기중 4년차 말에 레임덕이 발생하면서 언론이 박근혜 대통령의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을 확대 재생산 함으로써 레임덕을 가속화시키고 검찰도 거기에 덩달아 춤을 추면서 청와대에서 이번에 검찰의 수사를 사양하고 특검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걸로 아는데요 이렇듯 5년 단임제의 폐해가 심각하게 드러나면서 국정 공백의 불이익이 온 나라로 전파되고 있는 사
 43955
05:51:12
2016/11/17 447 4891
올려도 너무 올립니다. 회장님은 미래를 위해서 착실히 돈을 쌓아 두어야 한다는 소릴 했는데 어차피 아파트 재건축에도 사용하지 않을 돈이라면 우리가 뭐 재난이 갑자기 생긴 것도 아니고 전 도무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또 CCTV 공사나 옥상 페인트(우레탄 공사라는데 제가 보기엔 페인트 같아 보였습니다) 공사를 위해 우리가 그렇게 3억원 정도씩 날려야 하는 이유를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이건 이번 관리규약 개정에 즈음
 43955
22:13:32
2016/02/14 461 8355
우리 정부의 북한에 대한 핵대응 카드가 너무 사려가 없고 미국 의존적이 아닌지... 우리가 지금까지 북핵에 대한 대응으로 한 것이라곤 정말 막말로 對북한 확성기 방송 뿐이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정말 이명박근혜 정부는 너무 무능합니다. 미국에 의존해서 생긴 결과가 결국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탄도미사일의 개발, 대북경협 파기의 결과 뿐이지 않습니까? 우리가 제대로 된 핵을 만들어서 북한의 도발에
 43955
09:07:21
2014/02/08 1554 21214
크롬에서 [설정] > [확장프로그램] > [더 많은 확장 프로그램 다운로드] 로 들어간 뒤 검색어에다 'rss 구독' 을 치면 아래와 같은 그림이 나오는데 거기서 구글에서 제공하는 RSS 구독 확장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됩니다. 쉽죠? 이렇게 쉬운 걸 저도 여태까지 모르고 있었답니다. ^^; 스윙브라우저도 똑같이 적용하면 될 것 같습니다. [img:크롬_확장_프로그램_RSS_구독기.png,align=,width=1208,height=951,vspace=0,hspace
 7337
10:34:11
2013/08/29 1601 23073
제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을 바라보시면서 자기꺼하고 똑같다고 해서 봤더니 같은 VEGA인데 같은 회사 뒷면이 약간 다른 모델이더라구요. 저한테 스마트폰 요금이 얼마 나오냐 자기 열차표 좀 봐달라며 잡다하게 말을 걸어오면서 종국에 하시는 말씀이 자기는 포크레인 운전하면서 스마트폰 사용하다가 차가 뒤집어지는 바람에 큰 사고 났다면서 배를 보여주시며 치료 받았다고 하시는 겁니다. "정말 큰일 날 뻔 하셨네요" 하고 저도
 43955
16:54:50
2011/07/11 1716 32172
첫째. 비용이 턱없이 너무 많이 들어갑니다. 둘째, 지난 관리비 내역서를 유심히 보면 아시겠지만 CCTV 보수와 DVR 시스템은 예전에 거액을 들여 이미 증축, 보수한 적이 있습니다. 셋째, 우리 아파트는 현 CCTV 말고도 지하주차장 누수와 빗물 고임, 지하실 바닥 미관 불량 등 먼저 해결해야할 아파트 일이 산적해 있습니다. 이와 같은 연유로 전 이번 2억 5천만원 가량 되는 CCTV 설치 건에 대하여 반대합니다. 그리고 지금 경비
 7337
22:07:59
2007/12/06 3804 65947
이곳 '네티즌칼럼'은 여러분의 칼럼게시판입니다. 여러분들의 예리하고 탁월하신 칼럼 기대합니다. 가입한 회원만이 글을 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댓글은 누구나 달 수 있습니다. ^^; 기타 광고나 홍보는 '광고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문의사항이나 이상한점, 버그같은게 있으면 아래의 메일로 연락주십시요. 최대한 빨리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관리자: blrun39@hanafos.com 최근 덧글을 수정하여 음란물을 올리는 사
 7337
23:05:29
159
2010/11/15 93 1900
보험공단으로부터 진료비를 허위청구한 병원이 여럿 적발됐다는데... 이게 명단공개만으로 끝날 일인가? 형사고발해 처벌토록 해야 한다. 솜방망이 제재는 다시 똑같은 범죄를 야기시킬 뿐이다. 이런 범죄는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
 43955
12:54:50
158
2010/11/15 153 2496
이번에 주택법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정부에서 만든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이 각 아파트에 배포되었는데요 이것을 좀 살펴보니 문제가 많이 있었습니다. 아래 글은 저희 아파트를 기준으로 검토한 내용을 올린 것인데요 아마 다른 아파트들도 많은 부분이 동일한 조항으로 적시돼 있을 겁니다. 첨부된 파일을 보시면 알겠지만 문제가 있는 부분을 형광펜 표시 했습니다. ====================================================== 첨
 43955
08:40:20
157
2010/11/07 105 1916
음식을 먹다보면 식사 후에 어금니 끝에 뭔가가 낄 때가 많다. 그래서 이쑤시개로 그걸 빼내 살펴보면 솜같이 뭉쳐있는게 나오는 경우가 있다. 피자같은 음식은 비닐 같은게 나오기도 하고... 싸구려 중국산 원료에서 섞여 들어간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것들이 음식에 들어있는 줄도 모르고 허겁지겁 음식을 씹어 먹는다. 정말 요새 식품의 안전성, 너무나 걱정된다. 특히 MB 정부 들어서는 거의 관리를 안
 43955
09:19:30
156
2010/10/26 111 1986
들리는 뉴스에 의하면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일방적인 무역흑자 규제에 관한 내용" 을 논의한다던데... 이걸 두고 방송에서는 중국을 겨냥한 의제라며 대수롭지 않게 보도하던데 우리나라 같이 내수보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서 이같은 의제가 채택되면 고까짓 G20 정상회의 개최한다고 우쭐될게 아니라 사랑방의 살림 다 내주게 되는 격이 아닌지 정말로 심각하게 숙고해 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이 뉴스를 맨 처음 접하고
 43955
15:03:20
155
2010/09/24 159 2116
학교 폭력과 왕따는 우리가 학교에 다닐적부터 항상 있어왔던 문제들이다. 근데 문제는 우리가 이런 사태를 겪고도 재발방지책을 좀처럼 찾지 않는 데에 있다. 즉 왕따가 청소년 시절부터 누구나가 저지를 수 있는 범죄이고 학교폭력도 누구나가 경험할 수 있는 문제여서 그런지 당국이나 학교현장에서는 이같은 문제를 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무관심과 무성의가 똑같은 사태를 자꾸 야기시키는 가장 큰
 43955
14:06:59
154
2010/08/31 144 1655
언제부터인가 이글루스 등 블로그 본문 소스를 보면 불필요한 태그들이 잔뜩 중복돼 보여지는데, 이걸 네티즌들이 스크랩하는 과정에서 서버 하드디스크 용량에 부하를 주게 되지는 않을까 염려됩니다. 왜 이렇게 본분 내용 중에 중복된 태그들이 삽입되어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썩 기분좋은 이유는 아닐듯 싶습니다. 편집기로 중복 편집하는 과정에서 생성된 태그인지 아니면 게시자가 어떤 나쁜 의도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43955
17:43:19
153
2010/08/27 153 2029
요새 Daum과 SK커뮤니케이션의 행태를 보면 괘씸함을 넘어 엄청난 분노와 증오를 느끼게 만든다. 이야기인 즉슨 얼마전부터 블로거들의 표현의 장인 view와 egloos가 해당 포탈사이트 메인과 뉴스 섹션에서 밀려나버린 사실을 여러분들도 잘 기억할 것이다. 포탈에서 해당 링크가 메인에서 밀려나버렸다는 사실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왜냐하면 메인에 있는 링크는 블로그를 사용하지 않는 일반사용자를 비롯해 자식세대/조
 43955
08:08:06
152
2010/08/23 138 2053
http://reversei.egloos.com/2637040 며칠동안 "고시와 수능" 이란 시험의 문제점을 토론하는 과정에서 만난 블로거의 가치없는 댓글, 반박할 가치가 없지만 설득하는 과정에서 접하게 되는 인격의 천박함 등 꼴통보수 소인배들이 블로그 곳곳에 적잖이 포진해 있다는 사실에 나름 충격을 받고 대응책을 찾아야만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또다시 "김상곤 교육감의 2010년 예산 편성" 에 관한 비판글을 쓴 블로그에 나름 아래와
 43955
13:42:19
151
2010/08/10 139 1913
1. 여성에 대한 정책을 관장하는 여성부가 탄생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남성에 대한 역차별을 내세웠다는 얘기나 다름없다. 즉 남성이나 여성이나 공평한 정책을 펴야 하는데 여성만을 위한 여성부를 창설했다는 얘기는 남성에 대한 일종의 성차별이란 얘기다.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이 여성부가 탄생한 배경에는 여성 유권자들의 표를 얻기 위한 정치적 목적이 제일 크게 작용했다. 왜냐하면 여성들의 표는 유권자의 절반을
 43955
07:33:44
150
2010/07/23 170 2257
1. 나는 음악을 들을 때 곰오디오를 안쓰고 윈앰프를 쓰는데 오늘 조카집에서 곰오디오를 쓸 기회가 있었다. 예전에 필자도 곰오디오를 사용해 본 적이 있어서 음악을 듣는 도중 만나게 되는 잘못된 연산 오류와 함께 튕기는 문제 때문에 결국 프로그램을 언인스톨했었다. 근데 오늘 또 그 짜증나는 잘못된 연산오류와 함께 음악을 듣는 도중 프로그램이 종료되는 현상이 있었다. 외국산 음악플레이어의 대표격인 윈앰프를 사용해
 43955
18:33:35
149
2010/07/20 158 2117
체벌에 관한 글을 읽다가 어느 블로거가 한 얘기가 퍽 가슴에 와 닿는다. 곽노현 후보가 체벌을 금지하는건 좋은데 이명박의 불도저 정치처럼 학교관계자 등과 어떤 사전 협의도 없이 밀어부치는 것은 잘못이다란 것이다. 우리는 보통 어떤 정책을 주장하는 데에 있어 지도자의 위치에 있지 않을 때는 비교적 신중하게 생각하고 타협을 시도하다가도 자신이 막상 지도자의 위치에 오르면 앞뒤 안보고 상명하복식 정책을 밀어부치는
 43955
19:39:25
148
이인구
2010/07/16 162 2378
팔당물과 임진강 물이 만나는 행주대교에서 이 물을 인천 앞바다로 흘려 보낼 것이 아니라 이 물을 4대강과 연결하여 남한 전체를 물로 소통시켜야 한다. 계룡산 동쪽편에 청와대를 옮기고 계룡산(닭벼슬같이 생겼다고 해서 계룡산이 되니) 닭이 동쪽보고 울어댈 때 국태민안 할 것인데 언제 이런 대통령이 나올지... 이렇게 하여 남한 전체에 동맥수가 흘러 소통순행하니 진짜 만사형통이 될 것이다. 한강물을 인천 앞바다로 내보
 189
08:42:17
147
2010/06/27 130 2143
한겨레에서 시민들의 정치/사회 성향 테스트 검사를 마련한 모양인데 다들 한번씩 해보세요. 비교적 구체적인 질문지와 결과를 제시해 주고 있네요. 사이트 주소를 링크하고 제 질문지 내용과 결과를 올려 봅니다. ^^; 질문지로 가기 [이윤찬의 2010년 6월 27일 정치/사회 성향- 확대해 보세요] [img:pol_q.jpg,align=,width=1253,height=5970,vspace=0,hspace=0,border=0] [img:pol_a.jpg,align=,width=765,height=1288,vspace=0,
 43955
18:57:03
146
2010/06/24 192 2263
제가 지난 2007년 10월과 2008년 2월달에 국회에 진정을 올린게 있었는데요 아직까지 '처리중' 이라고 나오면서 답변을 달고 있지 않네요. 그래서 오늘 집시법 개정에 관한 의견을 새로 올리면서 민원실에 전화해서 왜 예전 인터넷 민원이 처리되지 않고 있냐고 말하니까 "이쪽 민원실에서 위원회 쪽으로 민원을 넘기면 위원회에서 답변을 달아야 하는데 달지 않았던 모양이네요. 위원회쪽에다 한번 전화해 보세요" 라고 직원이 말
 43955
18:11:59
145
2010/06/21 107 1925
현재 MS로부터 새로운 운영체제인 비스타(추천 안함)와 윈도우즈7이 보급되긴 했지만 그걸 설치하기 위한 사양(Specifications)과 자원의 낭비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기 어려운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거기에 사용되는 폰트(글꼴)도 윈도우즈2000이나 XP에선 흐릿하게 보이고 뭐하나 제대로 최적화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 이와 관련한 내용은 필자가 여러번 이전 칼럼에도 지적한 내용이지만 운영체제(OS) 및 웹브라우저, 각종 문
 43955
16:27:43
144
2010/06/17 113 2137
며칠전 용산의 어느 업체로부터 공미디어를 70장(케익 3개) 주문한 적이 있다. 14일 오후에 주문하고 바로 그쪽에다 전화를 해서 다음날 아침에 택배로 부치겠다는 약속을 받았는데 16일에 도착한다는 말이 무색하게 17일 오늘까지 택배가 도착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오늘 아침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배송상태를 보니 '입금 대기' ... 정말 황당했다. 입금은 14일날 주문할 때 바로 했는데 어떻게 아직까지 '입금 대기' 가 뜰 수
 43955
07:34:46
143
2010/06/03 217 2314
제가 직접 만들었습니다. 곽노현 후보 득표자수에서 이원희 후보 득표자수를 뺀 수치입니다. 재밌는 결과가 도출됐네요. ㅡ_ㅡ; ======================================== [img:kwak.jpg,align=,width=671,height=639,vspace=0,hspace=0,border=0]
 43955
21:22:14
142
2010/05/24 124 2599
지난 토요일 오랜만에 산에 오르고 나서 찍은 서울의 대기오염 사진입니다. 날씨가 이렇게 더운 날에도 이렇게 노란색의 두터운 대기오염 띠가 둘러져 있네요. 토요일날 못 올려서 이렇게 월요일에 사진을 올려봅니다. 경유를 쓰는 시내버스나 영업용 차량이 늘어서인지 아니면 공사용 덤프트럭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서울의 대기오염 문제, 정말 심각합니다. 최근엔 LPG 차량도 생겨났지만 아직도 운행하는 행태가 한시적입니다.
 43955
17:41:15
141
2010/04/29 149 4005
어제 친구 컴퓨터를 봐주면서 어떻게 인터넷을 통해 악성프로그램들이 PC에 전염되는지 알 수 있는 계기가 있었습니다. 어제 같은 경우는 스타크래프트 맵핵(MapHack)이란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설치하는 도중 이런 일이 발생했는데 알고보니 친구녀석이 스타크래프트 게임에서 상대편의 맵을 볼 수 있는 해킹프로그램을 설치하려고 했던 것이 문제의 원인이었습니다. 문제는 이런 검증되지 않은 프로그램들이 수많은 바이러스와 악
 43955
14:10:10
140
2010/04/14 140 2214
필자는 지난 3월 28일 시골에 내려가는 기차편을 끊으면서 철도공사 SMS 티켓을 핸드폰으로 전송받게 되었다. 이게 열차번호와 좌석을 확인하기 위해서 무선망 접속을 해야 하는데 티켓 확인에 한해서 KTF에서 무료로 제공하기 때문에 난 안심하고 접속하여 열차번호와 좌석을 확인하려고 하였다. 근데 당시 핸드폰 접속후 초기화면에서 생소한 메뉴가 팝업으로 뜨면서 1일 자유이용권 어쩌구 저쩌구 나오길래 그걸 눌렀더니 진행
 43955
14:01:09
139
2010/04/13 128 2099
오늘 인터넷 블로그를 보다 공공시설물이 파손됐을때 이를 신고하는 착한 파파라치들이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근데 우리 생활 주변의 상황을 잘 관찰해 보면 한번 공사를 해 만들어 놓고 제대로 관리가 안돼 얼마안가 또다시 돈을 들여 보수를 하는 관청의 행태를 어렵지 않게 볼 수가 있다. 예를 들어 차로를 비롯한 주변 보도블록을 평소 깨끗하게 청소해 놔야 하는데 도로가에 모아논 제설 눈들이 녹아 흙먼지가 계속 쌓이고
 43955
20:24:15
138
2010/04/12 179 2187
오늘 점심을 먹고 TV에서 흘러나오는 소식을 듣고 있으려니 꽤 신선한 얘기가 흘러나왔다. 청소년들의 게임 중독의 폐해가 심각하므로 밤12시 이후부터 아침 6시까지 접속이 안되도록 서버를 차단하는 정책을 문화부가 빠르면 오는 9월부터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이 소식을 듣고 필자의 주변 인물 중에도 게임의 피해를 받는 사람들이 더러 있었던 만큼 좋은 정책인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버지도 이 소식을 옆에서 같이 들었
 43955
13:06:35
137
2010/03/22 169 2520
필자는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이번에 두 달 동안 전기요금이 평소 대비 엄청나게 많이 나와서 그 이유가 뭔가를 알아봤는데 겨울철 한파가 심했을 때 꽂아 놓았던 수도계량기와 보일러 주변의 열선 코드를 3월 말이 되도록 빼놓지 않은게 주원인이었다. 근데 한전 직원은 누전차단기를 내렸을 때 계량기 지침이 움직이는지 확인하고 안움직이면 어디가 누전된 곳이 없는지만 확인하라고만 하고 별다른 주의점을 알려주지 않았다.
 43955
18:53:12
136
2010/03/15 124 2009
최근 MB가 밀어부쳐 추진하고 있는 4대강 사업 진행상황이나 반대집회에 대한 보도가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맨 세종시 부각을 통한 여론 악화를 시도하고 지엽적인 김길태 사건이나 스포츠 소식 뿐이다. 독자들도 왜 이런 상황이 됐는지는 이곳에서 여러번 언급한 적이 있어 이해가 되겠지만 요샌 정말 TV 볼 맛이 안난다. 물론 필자 같으면 오래 전부터 TV와는 인연을 끊었지만... ㅡ_ㅡ TV보다 훨씬 공정하고 알찬 내용으로 꾸
 43955
17:47:35
135
2010/03/11 132 2167
성범죄자들이 차고 다니는 전자발찌를 우리들이 차고 다닌다면 과연 어떤 느낌일까? 우선 답답하다는 느낌이 들 것 같다. 아무리 성범죄자들이라고 하지만 합당한 죄값을 치르고 나면 끝날 일을 사회에 나와서도 발목에 자물쇠 같은 족쇄를 차고 다니며 출옥의 자유를 만끽하지 못한다는 사실은 정말 큰 인권침해이자 출소자를 두번 죽이는 일이다. 목욕할 때도 차고 다녀야 하고 땀이 나고 또 답답해도 전자신호로 감시를 받으며
 43955
21:49:05

[1][2][3][4][5][6] 7 [8][9][10]..[13][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ooh長